“제 결혼식에 오면 ‘우한 폐렴’ 걸릴까 봐 친구들이 계좌로 ‘축의금만’ 보내겠다네요”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결혼식에 오지 못한다는 친구들에게 섭섭해하는 여성의 사연이 게재됐다.

이미 수개월 전부터 남자친구와 결혼식 날짜를 잡았던 사연자 A씨는 하루하루를 설레는 맘으로 그날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일이 그녀를 낙담하게 했다.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터진 것이다.

처음 바이러스 확산 소식이 보도될 때는 그래도 ‘이러다 말겠지’하는 생각으로 가볍게 여겼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더니 국내에도 확진자가 많이 생겼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Time
ADVERTISEMENT

며칠 있으면 다가올 결혼식에 영향을 주지 않을까 걱정하던 차에 친구들의 카톡이 하나둘씩 오기 시작했다고 한다.

“나는 못 가겠어…남편이 가지 말래”, “그냥 축의금만 줄게…계좌번호 줄래?”

A씨는 “우한 폐렴 때문에 못 오겠다는 친구들이 이해는 된다”며 “그래도 나는 친구들 결혼식 다 참석했는데 좀 섭섭하다”라고 서운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사연을 읽은 누리꾼들 역시 A씨를 안타까워하면서도 위험한 상황인 만큼 조심할 것을 당부하는 의견들을 내비쳤다.

매일 수많은 확진자가 발생하는 만큼 사람이 많은 곳은 방문을 자제해야 하며 감염 예방을 위해 외출 시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고 자주 손을 씻는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