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달라 부탁하자 거부하고 다른 손님에 ‘침뱉고 경찰 폭행’한 中 여성

이하 더선

한 중국인이 마스크 쓰는 것을 거부하며 난동 부렸다가 체포됐다. 영국 매체 ‘더 선’이 지난 2일 보도했다.

그는 50대 여성으로, 최근 중국 광둥 성 선전 시에 있는 한 마트에 갔다. 마스크는 안 쓴 상태였다.

중국 정부는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쓰라고 권장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많은 마트 이용객이 감염에 대한 공포가 있었다. 이에 마스크를 쓰거나, 나가달라고 그에게 요청했다.

ADVERTISEMENT

그러나 여성은 이를 거부했다. 한 고객과는 다툼까지 벌어졌다. 상대에게 침을 뱉기도 했다.

결국, 경찰은 그를 체포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여성은 바닥에 엎드렸고요. 손이 등 뒤로 묶였다.

보도에 따르면, 여성은 이후 근처 병원에 옮겨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엔 감염되지 않았다.

해당 여성은 경찰 조사를 받고 수감됐다. 처벌을 받게 될지 등은 확실하지 않은 상태라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