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서 ‘마스크 사재기’ 의혹으로 경찰에게 적발된 중국인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양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 코로나) 사태로 인해 중국인들의 마스크 사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고 한다.

지난 5일 오후 3시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13번 게이트 밖에서 중국 국적의 남성 등 2명이 다량의 마스크를 택배 상자에 옮겨 담는 행위, 이른바 ‘박스 갈이’를 하다 승객 신고로 인천공항경찰단에 적발됐다고 전해진다.

이들은 동료 10여명과 함께 한국에서 마스크를 모았으며, 지인들에게 나눠주기 위해 이처럼 많은 마스크를 구매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경찰은 물가안정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고발을 의뢰할 방침이라고 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조선비즈
ADVERTISEMENT

정부 방침에 따르면 중국인들의 이 같은 행위는 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정부는 보건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가 품귀 현상을 빚자 매점매석 행위를 단속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전해진다. 수량으론 1000개, 금액으론 200만원어치 이상의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국외로 반출하면 간이 수출 절차를 정식 수출 절차로 전환함으로써 대량 반출을 차단하겠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1분카카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