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러운 ‘한파’ 때문에 너무 추워 난로 앞에서 발바닥 녹이는 ‘세젤귀 냥이’

이하 웨이보 回忆专用小马甲

최근 중국 웨이보 계정에는 난로에 몸을 녹이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표정을 짓는 길고양이의 모습을 사진으로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고양이 한 마리는 시장을 떠돌며 길거리에서 삶을 전전하는 길고양이 신세로 아무 보살핌 없이 홀로 긴 세월을 보내왔다고 한다.

평소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지만 한파가 몰아닥치면서 급격히 쌀쌀해진 날씨에 고양이는 갈 곳을 잃고 말았다.

ADVERTISEMENT

매일 차가운 길바닥을 떠돌던 녀석은 몸을 잠시 녹일 곳을 찾아다니던 중 한 상인이 켜두고 간 선풍기형 난로를 발견했다.

붉은 기운에 자석처럼 이끌려 난로 앞에 선 녀석은 꽁꽁 언 몸이 사르르 녹아내리자 땀까지(?) 닦으며 한숨을 돌렸다고.

잠시 외출했다 가게에 방문한 깜짝 손님을 본 주인은 녀석의 귀여운 행동을 사진에 담았고, 이를 SNS에 공개하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