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사이 ‘방귀’트면 사이가 더 깊어진다 (연구결과)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있을 때 방귀를 뀌고 싶을 때가 있을 것이다. 대부분의 커플은 방귀를 뀌지 않고 참거나 참으려 노력한다.

그러나 연인 앞에서 방귀를 뀌면 사이가 더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특히 남성은 그녀가 먼저 방귀를 터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물론 연인 사이에 환상이 깨져 버리는 순간이 바로 ‘생리 현상’일수 있다. 서로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오는 상상 만해도 환멸을 넘어 이별까지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이러한 생리 현상을 참지 않는 것이 연인의 유대를 깊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MIC 연구소에서는 125 명을 대상으로 6 개월 동안 연인 간에 방귀를 뀌는 실험을 실시했다.

절반 이상이 연인의 방귀에 대해 호의적이었며, 20 % 이상이 실험 시작 후 몇 주 동안 연인 앞에서 방귀를 뀌는 데 성공했다.

ADVERTISEMENT

나머지 25 %는 6 개월이 지나려 할 무렵에야 애인 앞에서 방귀를 뀌었다고 한다.

연구에 참여한 피험자들은 자연스러운 생리 현상에 대해 연인의 또 다른 인간적인 부분으로 파악했다고 한다.

게다가 실험에 참가한 피험자의 73 %가 여성이 먼저 방귀를 뀌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것은 상대적으로 남성은 자신의 생리 현상을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연구 결과에 대해 알게 된 네티즌도 크게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많은 사람들이 그녀가 먼저 방귀를 뀌어 달라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