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옮긴다는 ‘가짜 뉴스’때문에 공사장에 ’11마리’ 강아지 버린 중국인들

이하 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

신종 코로나에 대한 가짜 뉴스가 퍼지면서 엄한 동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최근 국제동물보호단체인 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HSI)는 충격적인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의 장소는 정저우의 한 공사현장이다, 이곳에는 쓰레기와 함께 아무렇게나 방치된 강아지 10여 마리가 있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것으로 보이는 이 강아지들은 추위에 벌벌 떨며 서로의 온기로 버티고 있다.

주변에는 마실 물이나 음식 같은 건 전혀 보이지 않았다. 고의적으로 버려진 것으로밖에 추정되지 않는데요. 각기 다른 종, 색깔인 것으로 보아 버린 주인도 1명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ADVERTISEMENT

중국에서 이렇게 반려동물이 버려지기 시작한 건 1월부터다. 지난달 29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소속 전염병 전문가는 “반려동물도 바이러스 환자와 접촉하거나 노출되면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이 발언은 SNS에서 “포유류인 반려동물들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확신시킨다”라는 의미로 와전됐다. 이를 들은 사람들이 자신이 키우던 반려동물들을 길가에 책임감없이 버리기 시작한 것이다.

HSI는 현재 공사장에서 발견된 강아지들을 전부 구조했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상하이에선 고양이 5마리가 인간에 의해 숨졌고, 화베이성 톈진의 한 아파트에선 창 밖으로 추락해 숨진 강아지도 있었다.

이에 대해 중국 당국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이 주인의 면역체계를 강화시키고, 잠재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며 반려동물을 버리지 말라고 부탁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