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단속이다 뭐다 중국인 없이 못 사는데 왜 난리냐?” (시장 상인)

이하 YTN NEW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일부 시장 상인들이 위생 점검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YTN이 지난 5일 보도했다.

서울시는 이날 중국인이 많이 모여 사는 지역의 전통시장 일대를 점검했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영등포구 대림중앙시장, 동대문구 경동시장, 광진구 조양시장의 외국 식료품 업소 및 음식점들을 확인했다.

박쥐, 너구리, 오소리 등 불법 야생동물을 취급하지 않는지 살폈다. 식품 보관 상태, 유통기한도 봤다.

한 시장 상인은 “장사도 안 되는데 뒤지고, 뒤집어 까고 좋아할 사람이 누가 있어요, 지금?”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이어 “자꾸 단속이다 뭐다, 중국 사람 없으면 못 사는데 왜 이렇게 중국 사람한테 난리야!”라고 말했다.

반면 모든 사람 입장이 같은 건 아니다. 전영범 남대문시장 상인회장은 관련해 MBC와 인터뷰했다.

이와 관련해 “상가별로도 소독했고, 이렇게 방역해줘서 소비자들이 마음 놓고 (쇼핑하면 좋겠다)”라고 했다.

한편 서울시는 재래시장 9곳과 택시 등 방역 작업도 완료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