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옆에 15초 있다 감염됐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를 15초 만에 얻게 됐다고 주장하는 남성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매체 ‘신경보’는 6일(현지시각) 56세 남성이 지난 4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렸다고 보도했다. A씨는 신종코로나 감염 환자가 많은 지역을 방문한 적이 없고 자신의 동네에서 일상생활을 해왔다고 한다.

ADVERTISEMENT

하지만 정부가 A씨의 동선을 알아본 결과, 지난달 23일 61세 확진자 B씨의 매장에 갔던 사실을 알아냈다. A씨가 B씨의 가게 앞에 있던 시간은 15초. 이를 통해 아주 짧은 시간 동안만 접촉해도 감염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중국 당국은 “신종 코로나의 감염 경로가 다양해 원인을 단정할 수 없다”며 “외출할 때 반드시 마스크를 쓰라”고 당부했다.

당시 A씨와 B씨는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B씨 또한 당시에는 자신이 코로나에 감염됐다는 것을 모른 상태였다. 당국은 “A씨가 B씨 외 다른 감염자들과 만났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며 조사를 지속하는 중이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