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 치여 70m 끌려다니다 사망한 여성…가해자 “이상한 느낌은 있었지만 몰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출근시간대 아파트단지 출입로에서 보행자를 치고 70m 끌고가 숨지게 한 뒤 달아난 혐의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왼쪽만 보면서 우회전했는데 이상한 느낌은 있었지만 그게 사람인 줄은 몰랐다”면서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기 양주경찰서는 10일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A씨(55)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7시30분께 양주시 백석읍의 한 아파트단지 출입로에서 SUV 차량을 몰고 우회전하던 중 보행자 B씨(55·여)를 쳤습니다.

A씨는 B씨를 친 상태로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주행했으며 B씨는 차량 바퀴에 끼인 채 70m을 끌려간 뒤 숨졌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KBS 뉴스
ADVERTISEMENT

이후 A씨는 아무런 조치도 없이 서울시 강북구의 회사로 출근했습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사람을 친 줄 몰랐다”면서 뺑소니가 아니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같은 아파트 주민인 B씨도 이날 출근하려고 버스정류장으로 걸어가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B씨의 시신을 부검하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한 뒤 A씨에 대해 특가법상 도주치사 혐의로 적용할 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