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밸런타인데이’보다 훨씬 중요한 안중근 의사의 ‘사형선고일’ 입니다”

안중근 의사

2월 14일은 사랑하는 연인이나 가족, 친구들에게 초콜릿을 선물하는 밸런타인데이로 널리 알려져있다.

일 년에 몇 번 없는 사랑을 직접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날인만큼 많은 사람들이 챙기는 특별한 기념일이기도 할 것이다.

밸런타인데이의 들뜬 분위기와 설렘을 느끼는 것도 좋지만 사실 대한민국에서 이 2월 14일은 또 다른 중요한 의미가 있는 날이라고 한다.

이날은 우리 민족이라면 잊어선 안 될 한 인물이 사형 선고를 받은 날이기 때문이다.

19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역. 안중근 의사는 대한제국의 원수 이토 히로부미에게 세 발의 탄환을 발사했다. 세 발의 탄환은 모두 급소에 명중했고 이토 히로부미는 얼마 지나지 않아 사망했다.

안중근 의사
ADVERTISEMENT

현장에서 체포된 안 의사는 교도소로 옮겨졌다. 일제의 위압에 눌릴 만도 했지만 항상 당당하게 행동했다. 재판장에 선 안 의사는 떳떳하게 이토 히로부미의 죄악을 낱낱이 밝혔다.

안 의사는 결국 1910년 2월 14일 사형 선고를 받았고 한 달 뒤인 3월 26일 교수형이 집행되어 짧은 생을 마감했다.

사형 집행 전 안 의사는 “자신의 뼈를 하얼빈 공원에 묻었다가 조선이 국권을 되찾거든 고국으로 옮겨달라”라는 유언을 남겼다고 한다.

안중근 의사 손도장

유언을 지키기 위해 안 의사의 가족들은 일본 측에 유해 제공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고 끝내 유해를 넘겨받지 못했다.

백 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의 유해는 아직까지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지난해 안 의사의 유해가 기독교 묘지에 매장됐다는 러시아 신문기사가 공개됐지만 구체적인 증거는 찾을 수 없었고 아직까지도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고 전해진다.

올해는 안중근 의사가 순국한 지 110주년이 되는 해다. 잠깐이라도 좋다. 지금 우리가 이 땅에 당당히 설 수 있도록 만들어 준 안중근 의사의 숭고한 희생을 잠시나마 되새겨보것도 좋을 것 같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