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문서+BMW’ 선물하면서 프러포즈한 여성

이하 차이나프레스

프러포즈는 남성이 여성에게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한 남성이 여자친구와 사귄 지 1주년이 되던 날 잊지 못할 프러포즈를 받아 화제다.

중국 매체 차이나프레스가 사연을 소개했다.

중국에 사는 샤오징(여, 24)과 샤오케(남, 24)는 사귄 지 1년이 되었다.

계절이 바뀌고 시간이 흘러도 늘 한결같은 모습에 감동한 샤오징은 샤오케와 결혼을 결심하고 프러포즈를 계획했다.

깜짝 선물을 준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연애를 시작하기 전 처음 만난 곳에서 만나기로 한 두 사람이다.

ADVERTISEMENT

웨딩드레스를 입은 샤오징을 본 샤오케는 어리둥절했다.

샤오징이 BMW 키와 함께 집문서를 내밀며 이렇게 말했기 때문이다.

“우리가 만난 지 1년째 되는 날이네. 앞으로도 네가 나와 함께 했으면 좋겠어. 내가 준비한 자동차와 집이야. 나랑 결혼해줄래?”

샤오케는 샤오징이 장난치는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이내 장난이 아님을 깨닫고 샤오징의 프러포즈를 기쁘게 받아들였다.

샤오징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집이 조금 더 부유하기 때문에 집문서와 자동차를 선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나는 물질적인 것보다 결혼 후에도 나를 잘 돌봐주는 사람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도 결혼하고 싶다”, “앞으로도 행복하길 바라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