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박스오피스에서 흥행중인 ‘기생충’ 수입 이 정도 일 줄이야…

이하 미국판 ‘기생충’ 포스터

‘기생충’ 열풍이 전 세계 극장가에 불고 있어 화제다.
12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언론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이탈리아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전날 현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으며 이날에만 15만6858유로(약 2억원)을 쓸어 담았다.

‘기생충’이 이탈리아에서 벌어들인 총수입은 255만9976유로(약 33억원).

매체는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영화가 후광 효과를 보는 것은 흔하다는 점을 감안해도 ‘기생충’의 흥행 행진은 놀라울 정도라고 평가했으며 현지 최고 흥행작인 ‘여름이 싫어(Odio l’estate)’의 기세를 꺾고 이룩한 기록이어서 더욱 눈길을 끌고있다.

ADVERTISEMENT

매체에 따르면 13일부터 상영관이 거의 400개까지 늘어나며 이에 따라 ‘기생충’ 열풍이 더욱 거세게 불 것으로 보여진다.

‘기생충’의 제작비는 약 135억원. 이탈리아에서 벌어들인 수익만으로도 제작비를 건질것으로 보여진다.

‘기생충’의 흥행에 고무받은 이탈리아는 봉준호 감독의 걸작 ‘살인의 추억'(2003년)도 개봉할 예정이며

‘기생충’은 스페인에서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등 승승장구 중이다.

이 영화의 스페인 배급사는 “소형 배급사가 배급한 한국 영화가 11일 미국 블록버스터를 제치고 박스 오피스 정상에 올랐다”고 전했으며 이 회사는 ‘기생충’이 스페인에서 역사를 만든 데 대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기생충’의 전 세계 흥행은 이번 주말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으로 보이며

지난해 10월 북미에서 첫 선을 보인 ‘기생충’은 개봉 123일 만인 지난 10일 북미 박스오피스 ‘톱5’ 안에 진입하였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아카데미 시상식 다음 날 총 50만1222달러(약 5억9000만원)의 매출을 올리며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4위를 기록했으며 아카데미 특수를 누리기 위해 상영 회차를 늘리는 극장이 많은 까닭에 더 높은 순위로 진입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여진다.

ADVERTISEMENT

영국에선 개봉 첫 주말 약 140만 파운드(약 21억원)를 벌어들여 4위로 시작하였고 비 영어 영화 오프닝 성적으로는 역대 최고 기록이며

일본 상황도 순조롭다. 지난 주말 박스오피스 3위에 올랐다. 현재까지 16억원(171억원)이 넘는 흥행 수익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