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 세계에 퍼지고 있는데 인도는 감염자 단 ‘3명’…그것도 중국인 왜일까?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세계에 창궐하고 있는데, 유독 인구 13억5000만의 인구대국 인도만은 예외입니다.

11일 현재 신종 코로나의 발원지인 중국에서 확진환자가 4만2000명을 돌파한 것을 비롯 일본에서 163명(크루즈선 환자 135명 포함), 홍콩에서 49명, 싱가포르에서 45명, 태국에서 33명, 한국에서 2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고 인구도 훨씬 많은 인도는 확진자가 단 3명에 불과합니다.

인도의 확진자가 얼마나 적은지는 다른 대륙의 확진자와 비교해 보면 더욱 확연이 드러납니다.

다른 대륙의 확진자는 호주 15명, 독일 14명, 미국 13명, 프랑스 11명, 영국 8명, 캐나다 7명 등입니다.

그럼에도 아시아 국가이고 위생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악명 높은데다 인구밀도도 높은 인도에서는 단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을 뿐입니다.

ADVERTISEMENT

대부분 전문가들은 그 이유를 세균과 바이러스의 차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세균과 바이러스의 가장 큰 차이는 세균은 크고 바이러스는 작다. 또 세균은 자가 분열하는데, 바이러스 자가 분열을 못합니다.

이 보다 더욱 결정적인 차이는 세균은 고온다습한 환경을 좋아하는데 비해 바이러스는 반대로 저온건조한 기후를 더욱 좋아합니다. 겨울철에 바이러스성 질환이 유행하는 이유입니다.

인도는 아열대에 걸쳐 있기 때문에 고온다습한 환경입니다. 따라서 세균은 잘 번식하지만 바이러스가 창궐할 환경은 아닙니다.

고온다습한 환경과 채식위주의 식문화, 강한 항신료 등이 바이러스성 전염병을 막는데 큰 힘이 되고 있는 것 같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