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 ‘탈퇴 의사’ 밝히자 야산에 끌고 가 보복으로 폭행한 ‘조폭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KBS

탈퇴 의사를 밝힌 조직원을 야산으로 끌고 가 집단 폭행한 조직폭력배들이 경찰에 무더기 검거됐습니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특수상해 등 혐의로 군산의 모 폭력조직원 A씨(24) 등 10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습니다.

A씨 등은 지난 10일 오후 11시께 군산시 한 야산에서 B씨 등 2명을 끌고 가 무차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이들은 앞서 같은 날 군산 시내 한 건물 지하주차장에서도 B씨 등을 수차례 때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씨 등은 B씨 등이 조직생활을 그만두겠다고 하자 이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을 모두 붙잡았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