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에 ‘물’ 들어 갔을때 머리 흔들어 빼면 ‘뇌 손상’ 가능성 있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수영이나 샤워 중에 ‘귀에 들어간 물’은 불편함이 있는 위치에서 잘 빠지지 않는다. 그런 귓속의 물을 머리를 강하게 흔들어 빼려고 하면 “뇌가 손상 될 가능성이 있다”고 물리학자가 경고했다.

외이도귀 바깥에서 고막까지 오는 부분은 이른바 ‘귀 구멍’이라고 한다. 다음 빨간색 부분의 ‘Ear canal’이 외이도이다.

코넬 대학과 버지니아 공대의 물리학 연구팀은 2019 년 11 월에 개최 된 제 72 회 미국 물리 학회 유체 역학 부문 연례 대회에서 발표를 했다.

“아이들이 머리를 강하게 흔들어 외이도의 물을 빼면 뇌가 손상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CT 검사에 의해 인간의 외이도의 모양을 3D 데이터화 했다.

유리관으로 만들어진 ‘인공 외이도’을 만들었다. 이 인공 외이도 안쪽은 수소화 규소에 의해 코팅 된 소수성의 관점에서 가능한 ‘인간의 귀’에 근접하다 할 수 있다.

인공 외이도는 이런 느낌의 외형을 하고 있다. 연구팀은 머리를 흔들어 물을 배출하는 행위를 재현 한 ‘인공 외이도에 물을 채워 스프링에 떨어 뜨리는 실험’을 진행했다.

ADVERTISEMENT

이를 통해 ‘인공 외이도에서 물을 배출 하는 데 필요한 가속도’를 측정했다.

측정 결과, 아이들의 귀를 본뜬 인공 외이도에서 물을 배출하기 위해 필요한 가속도는 중력 가속도의 10 배라고 판명됐다. 연구팀은 이것이 “인간의 뇌에 심각한 손상을 줄 수있는 가속도”라고 밝혔다.

인공 외이도에서 물을 배출하는 데 필요한 가속도는 액체의 양과 위치에 강하게 비례한다고 한다.

성인 외이도의 모양은 그다지 강한 가속도를 필요로 하지 않다는 사실도 알고 있다.

때문에 성인의 경우 위험도는 크게 떨어진다고 한다. 연구팀은 귀에서 물을 빼는 방법으로 “알코올이나 식초를 귀에 몇 방울 넣는다”라는 방법을 발표했다.

알코올이나 식초는 물보다 표면 장력이 낮기 때문에 귀에 물과 섞이면 물 전체의 표면 장력이 낮아 물이 빠져 나올 수 있다고 한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