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차기작에 저 어떠세요? 사고 치지 않을게요”

Frazer Harrison

배우 김부선이 아카데미 4관왕을 달성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에게 러브콜을 보냈습니다.

SBS funE
ADVERTISEMENT

지난 15일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에 대한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한국영화 베스트3가 ‘공동경비구역JSA’ ‘살인의 추억’ ‘친절한 금자씨’였는데, ‘기생충’을 보고 순위 갈등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봉준호 감독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정말 고생하셨습니다”라며 “몇날 며칠 외신기사 영상 찾아보며 내일처럼 소리 지르고 웃고 울고 며칠 감독님 덕분에 행복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차기작인 도시에서 벌어지는 엽기 공포 영화에 김부선은 어떠신지요? 고민해주십시오. 사고치지 않을게요”라고 적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