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주방’서 거품목욕 한 영상 SNS에 게재한 매장 직원

틱톡

한국에서 철수한 추억의 패스트푸드점이 있다. 빨간 머리를 양갈래로 묶은 캐릭터가 모델로 나섰던 웬디스다. 미국 웬디스에서 최근 어이없는 사건이 발생해 소비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문제가 된 건 틱톡에 올라온 영상이었다. 미국 그린빌에 사는 한 틱톡 유저가 지난 11일 자신의 계정에 목욕하는 영상을 올렸다. 그 장소가 문제였다. 그가 거품목욕을 즐기는 곳은 웬디스의 주방 싱크대였다. 알몸으로 목욕을 하는 주인공은 신난 표정이다. 그 옆에는 웬디스 유니폼을 입은 다른 직원도 있다.

영상은 곧 뜨거운 논란을 낳았다. 네티즌들은 비위생적인 행동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에 웬디스 관계자는 “이런 행동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면서, 해당 지점에 대해 철저히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SSONG’s STORY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