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0여명’ 사망했는데도 금지령 해제되면 ‘야생동물’ 먹겠다는 중국인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1700명 넘게 사망자가 발생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중국인들의 야생동물을 먹는 문화는 근절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7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중국 판매상이나 고객들은 여전히 “동물은 사람을 위해 존재한다”면서 금지령이 해제되면 즉시 다시 야생 동물을 먹거나 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2주 동안 중국 공안은 전국의 가정, 식당, 시장을 급습해 야생동물을 잡거나 판매 혹은 먹은 700명을 체포했습니다.

중국인들은 공작, 뱀, 원숭이, 고양이, 박쥐 고기는 물론이고, 곰 쓸개즙, 천산갑 비늘, 코뿔소 뿔 등도 먹어왔습니다.

ADVERTISEMENT

당국은 야생동물 관련해 거래나 유통 등을 금지하는 임시 금지령을 내린 상태다. 하지만 많은 야생동물 유통 상인들은 고기를 냉동해두었고 금지령이 해제되면 팔고싶다고 말합니다.

상인들은 “사람들은 야생동물을 사는 것을 좋아한다. 자신이 먹거나 선물로 주려고 산다. 이런 선물은 귀한 것이라 체면을 세우기 좋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젊은층이 많이 사용하는 온라인 공간에서는 당국이 야생 동물의 거래나 섭취를 영구히 금지하라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하지만 그 속에서도 일부는 여전히 야생동물이 건강 식품이라며 먹는 것을 지지한다고 합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