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장관, “중국의 요청 있으면 의료진 파견 적극 검토하겠다”

여성신문

지난 18일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중국에 의료진을 파견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요청이 있다면 적극 검토 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강 장관은 “우선 우리가 제공하기로 한 현물을 계속 지원하고 있지만 의료진 파견은 중국 측의 요청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강 장관은 우한에 남은 교민 지원에 대해 “3차 전세기를 통해 입국 지원을 했지만, 따로 희망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며 “총 영사관을 통해 남은 교민에 필요한 부분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engnews24h
ADVERTISEMENT

정부는 앞서 지난 30일 코로나19 바이러스(우한 폐렴)와 관련해 인도적인 차원에서 중국에 5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이외 중국 우한 지역에 마스크 200만장, 의료용 마스크 100만장, 방호복 및 보호경 각 10만개 등의 의료 물품 지원도 도왔다고 한다.

당시 외교부는 “이번 지원은 민관이 힘을 함께 모아 중국 국민들을 돕고자 한 것”이라며 “한국과 중국 국민 간에 깊은 유대와 우호를 재 확인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GGRAsia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