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 대통령 코로나 19 대응 ‘심각’ 단계로 올릴 것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응 단계를 “최고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리겠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 들머리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만났다.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중요한 고비”라며 “정부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단계로 올려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규모로 일어나고 있는 신천지 집단 감염사태 이전과 이후는 전혀 다른 상황이다.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전례 없는 강력한 대응을 주저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집단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와 경북 청도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여 지역에서 감당하지 못하는 병상과 인력, 장비, 방역물품 등 필요한 모든 자원을 전폭 지원하는 체제로 바꾸었다. 포화상태에 이른 대구지역의 의료 능력을 보강하고 지원하는 조치도 신속히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특별관리지역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필요한 모든 방안을 총동원해 주기 바란다. 특히, 공공부문의 자원뿐 아니라 민간 의료기관과 의료인의 협력을 최대한 이끌어내고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engnews24h
ADVERTISEMENT

문 대통령은 신천지 신도들에 대한 특단의 대책과 함께 신천지 신도들의 협조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 환자들을 빠르게 확인하기 위해 신속한 전수조사와 진단을 진행하고 있다”며 “주말 동안 기존의 유증상자에 대해서는 대부분 검사가 완료될 계획이며, 이들에 대한 검사가 마무리단계로 들어서면 신천지 관련 확진자 증가세는 상당히 진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구에서뿐만 아니라 전국의 지자체들이 신천지 시설을 임시폐쇄하고, 신도들을 전수조사하며 관리에 나선 것은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당연하고 불가피한 조치”라며 “종교활동의 자유를 제약하려는 것이 아니라 지역주민과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것이다. 신천지 신도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다른 종교와 일반 단체에도 대중이 모이는 행사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번에 밀폐된 실내 공간에서 다수가 밀집한 가운데 이뤄지는 행사가 감염병의 확산에 얼마나 위험한지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타인에게, 그리고 국민 일반에게 해가 될 수 있는 방식의 집단 행사나 행위를 실내뿐 아니라 옥외에서도 스스로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EJ Insigh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