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열 증세로 ‘코로나 19 걱정돼’ E스포츠 대회에서 퇴장한 ‘김민아 아나운서’

이하 김민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민아 아나운서가 미열을 보여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관련 대회에서 퇴장했다고 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샌드박스 게이밍과 담원 게이밍 경기가 2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에서 열렸다.

이날 김민아 아나운서는 경기 진행 도중 컨디션 난조로 병원으로 이동했다고 한다. 현장에 방문한 선수단 및 관계자 등은 자가 격리를 진행하게 됐다.

ADVERTISEMENT

김민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37.5도를 조금 웃돌며 몸살 기운이 있었다”며 “걱정할 만한 증상은 아니었고 가능성도 낮지만, 자의로 판단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즉시 현장을 떠났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어 “최선의 선택이었고, 지침대로 행동했다. 저로 인해 불안감 느끼신 분들께 죄송하다. 내일 결과 공유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민아 아나운서의 검진 결과는 오늘날 24일 나온다고 한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