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10명 중 9명이 모른다는 ‘마스크 착용법’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이미지투데이

지난 25일 MBC ‘뉴스투데이 스마트 리빙’은 “짙은 화장을 한 상태로 마스크 쓰면 뾰루지가 날 수 있다”라고 보도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은 코와 볼까지 밀착해 착용해야 하는데, 이 상태가 지속되면 입김으로 내부에 습기가 차 코와 입가에 바른 화장품이 뭉치게 되기 때문이라고 한다.

ADVERTISEMENT

보도에 따르면 차상희 피부과 전문의는 “화장품 성분이 모공을 막아서 가려움과 발진, 모낭염, 염증이 더 잘 발생하게 된다”라며 “마스크가 닿는 부분에는 가급적이면 유분이 적은 보습제를 사용해야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이를 막으려면 마스크로 가려지는 입과 코 주변은 가벼운 화장만 하는 게 좋다. 피부가 촉촉해 보이는 이른바 ‘물광 화장’ 보다는 화장품을 소량만 발라 유분을 없애야 자국이 덜 남는다”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뉴스줌

특히 마스크는 합성섬유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피부에 자극을 가하면서 접촉성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는 점도 주의해야 할 것이다.

마스크 사용 후 피부가 붉어지거나 가렵다면 즉시 착용을 중단해야 하며 오염된 마스크를 오래 사용하는 것도 피부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