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교회로 ‘몰래 잠입’ 시도했다 적발되자 주먹 휘두르고 난동 피운 ‘신천지 신도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신천지예수교회의 일부 신도가 기성교회에 잡입을 시도하다 교역자에게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3일 국민일보는 수원시의 한 교회 관계자를 인용해 이날 주일 낮 예배에 신천지 신도 2명이 잠입했다 적발돼 쫓겨났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2명 중 1명은 본당 2층 뒤에서 교회 전도사에게 발각됐고, 나머지 1명은 입구에서 부교역자에게 정체가 탄로 났습니다.

해당 교회는 코로나19 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되자 전날 임시 당회를 열고 등록 교인을 대상으로 주일 낮 예배만 드리기로 결정한 상태였습니다.

본당으로 들어가는 통로 역시 2곳 중 1곳을 폐쇄해 혹시 모를 신천지 신도들의 잠입을 대비하고 있었습니다.

ADVERTISEMENT

특히 한 남성은 정체를 묻는 목사에게 화를 내고 주먹을 휘두르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남성은 목사가 휴대폰을 들어 사진을 찍으려하자 그대로 도주했다고 합니다.

교회 목사는 “다른 1명은 2년 전 쯤 우리 교회 몇 번 왔었던 신천지 신도였다. 한동안 뜸했는데 오늘 왔더라”며 “우리 교회 오래 계신 전도사님께 들켜 쫓겨났다. 난동을 피우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주요 예배 취소, 등록 교인만 예배 참석 등의 조치들이 조금 과한 게 아닌가 싶었는데 오늘 이런 일을 겪으면서 ‘과한 것만은 아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대구 지역에선 교회 새벽 기도에 침투하려던 신천지 신도 2명이 입구에서 걸려 제지당하는 촌극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일반 교회에 바이러스를 전파해 코로나19가 신천지만의 문제가 아닌 것처럼 만들어라”는 일명 ‘신천지 지령’이 퍼져 논란이 됐습니다.

그러나 신천지 측은 해당 내용은 가짜 뉴스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