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 손자가 ‘할아버지 시신’과 3일 동안 ‘갇혀있었던 이유’가

코로나19 때문에 홀로 할아버지의 시신 옆에 있던 어린이가 발견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고 한다. 지난 26일(현지시각) 외신 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후베이성에서 6살 남아가 구조됐다고 보도됐다.

아이를 먼저 발견한 사람들은 바로 후베이성 스옌시 장완구에서 지역 자원봉사자. 이들은 거주지를 떠돌며 시민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감염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었다고 한다.

이하 사진출처 웨이보

이때 초인종을 누른 한 집에서 앳된 아이가 문을 열어줬다고 한다. 이상한 기운에 봉사자들은 고개를 갸웃거리며 “혹시 집에 가족이 있냐”고 물었다고 한다. 이 질문에 아이는 “할아버지와 함께 산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봉사자들은 할아버지의 행방을 찾았다. 이때 아이가 “할아버지가 이미 돌아가신 것 같다”는 충격적인 답변을 했다고 전해진다. 이 말을 들은 봉사자들은 깜짝 놀라 경찰에 신고했고, 의사, 지역관리자들까지 모여들었다고 한다.

시신을 확인한 결과, 70세의 할아버지는 평소 앓던 지병으로 3일 전 사망한 것으로 보였다고 한다. 경찰은 아이에게 “왜 집 밖으로 나가지 않았냐”고 물었고, 이에 아이는 “할아버지가 밖에 바이러스가 있으니 나가지 말라고 했다”며 “집에서 과자를 먹으며 지냈다”고 답했다고 한다.

병원 측은 아이를 데려가 검사를 했고, 코로나19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그외 건강에 특별한 이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