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탈북민’ 여성 여행용 캐리어에서 ‘죽은 채’로 발견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티스토리 ‘샬럿의 공사다망’

여행용 가방 속에서 30대 여성 탈북민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24일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5시께 화성시 향남읍 한 아파트에서 탈북민 여성 A(36) 씨가 숨진 채로 발견됐다”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지인은 계속 A씨가 연락이 되지 않자 이를 이상하게 여겼고, 어제 오후 4시 59분께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평소와 다르게 전화기가 꺼져있고 집을 찾아가도 인기척이 없고 문만 굳게 잠겨 있는 점을 이상하게 여겼다고 합니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집 거실에 있는 여행용 가방 속에서 A 씨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발견 당시 A씨는 목 등 세 군데가 흉기에 찔려 쭈그린 채로 가방 속에 들어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동거남 B(40)씨의 집에서 최근부터 동거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연락이 끊긴 B씨를 용의 선상에 올리고 추적 중입니다. 또한 A 씨의 정확한 사인을 알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