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유학생들 격리 비용 ’42억’ 우리 세금으로 쓰인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코로나19 사태 속, 이번 주에만 중국인 유학생이 1만여명 입국할 예정입니다.

이 가운데, 이들의 기숙사 격리 방역비용은 정부가 지원하기로 했다. 다만 식사는 따로 지원하지 않습니다.

25일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중국 입국 유학생 관리’를 위한 예비비 42억원 지출안을 의결했습니다.

대학 개강을 앞두고 중국에서 입국하는 유학생은 2주간 등교가 중지되고 기숙사나 원룸 등에서 자율격리를 해야 합니다.

정부는 우선 이들 유학생 관리를 위한 현장인력 2376명의 인건비 25억원을 지원합니다.

ADVERTISEMENT

현장인력들은 유학생들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모니터링할 계획입니다.

또한 방역물품 구입비용으로는 15억원을 지원합니다. 기숙사 방역비용이 12억원, 현장인력에게 지급하는 방역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 체온계 구입이 3억원입니다.

마스크는 기숙사에 입소하는 유학생에게도 줄 방침입니다.

이 밖에 유학생이 입국한 후 공항에서 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일회용 마스크 지급 등을 위해 필요한 부스 운영 비용도 2억원으로 책정됐습니다.

하지만 기숙사에서 자율격리 중인 중국인 유학생에게 주는 도시락은 예비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