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김희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2억 원 기부’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서울경제

배우 김희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나섰다고 한다.

소속사 ‘힌지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7일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김희선이 ‘굿네이버스’와 서울대학교 병원에 각각 1억씩, 총 2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허브줌
ADVERTISEMENT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라고 한다. 소속사는 “김희선은 대구·경북 지역의 어려운 가정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하는 마음에 기부했다”고 전했다고 한다.

김희선의 기부금은 대구·경북 지역의 소외 계층 및 저소득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와 방역용품을 구입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라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미디어피아

김희선은 기부의 아이콘으로 손꼽힌다고 한다. 꾸준히 선행을 펼쳐왔다. 소아암 환우, 아동학대 피해 아동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를 이어왔다고 한다.

현재 김희선 외에도 수많은 스타들이 힘을 모으고 있다. 강호동, 선미, 김우빈, 신민아, 이병헌, 송가인, 김고은, 홍진영 등이 따뜻한 기부를 전했다고 한다.

한편 김희선은 SBS-TV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 촬영에 한창이다. 휴먼 SF극에 도전한다. ’앨리스’는 상반기에 방영될 예정이라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한국일보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