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씻을 때 꼭 ‘반지’ 빼고 씻기 반지와 손가락 사이에 남아있는 것?

손 씻을 때 귀찮더라도 반지를 빼는 게 좋겠다고 한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스마트리빙’에 따르면 반지를 낀 채 손을 씻으면 세균 제거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무리 깨끗이 헹궈도 반지와 손가락 사이 세균, 박테리아는 그대로 남아있다는 것이다.

이하 MBC 뉴스투데이-스마트리빙

최근 영국 중앙공중보건연구소에서 간호사 손에 있는 세균 분포를 조사했다고 한다. 반지를 낀 부위에서 다른 손가락의 10배가 넘는 세균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진다.

반지는 손 씻을 때뿐만 아니라 요리할 때도 빼야 한다. 반지 홈으로 물때가 끼면서 세균이 번식하기 쉽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 상태로 식재료를 만지면 식중독 발병 위험도 높아진다.

ADVERTISEMENT

또 반지 낀 손으로 설거지하면 주부습진과 같은 피부질환에도 취약해진다고 한다. 세제 잔여물이 쌓여 피부에 자극을 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손을 씻은 뒤에는 화장솜에 소독용 에탄올을 묻혀 반지를 꼼꼼히 닦아준다. 또 중성세제를 푼 물에 담가 안 쓰는 칫솔로 때를 벗겨 내라. 그럼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다고 한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