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수르보다 ’36배’ 재산 많은 사우디 왕세자…’5조 5천억’에 맨유 구단 산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억만장자 만수르보다 훨씬 많은 자산을 보유한 남자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인수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2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지 ‘더 선’은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맨유를 인수하려고 한다”라고 보도했습니다.

빈 살만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왕세자로 보유한 자산은 8,500억 파운드(한화 약 1,366조 4,300억 원)에 달합니다.

이는 맨체스터 시티의구단주이자 억만장자로 알려진 셰이크 만수르의 추정재산 233억 파운드(한화 약 35조 9,500억 원)보다 재산이 약 36배 많은 것입니다.

ADVERTISEMENT

빈 살만은 최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인수하려 했지만, 협상이 지체되면서 맨유 인수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거에도 빈 살만은 맨유 인수에 관심을 나타냈으나 맨유 구단주 글레이저가문이 거절하며 취소됐습니다.

‘더 선’은 영국 지역지 ‘쉴드 가제트’의 보도를 인용해 “빈 살만이 맨유를 인수하려면 약 35억 파운드(한화 약 5조 5,500억 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맨유 팬들도 빈 살만의 인수 소식을 반겼습니다. 최근 자체적으로 진행한 여론 조사에서 맨유 팬 91%가 현 구단주보다 빈 살만의 오일 머니 유입을 선호한다고 밝혔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