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들이 기부한 기부금은 대체 어디로 가는겁니까?” 간호사가 폭로한 실태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대중의 사랑을 받은 수많은 연예인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기부 랠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적게는 수천만원 많게는 수억원. 그간 대중들에게 받았던 사랑을 나누는 데 주저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기부 랠리에도 ‘코로나19’ 사태를 온몸으로 막아내는 국가 지정 음압 병실은 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가 지정 음압 병실에서 일하는 간호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 하나가 올라왔습니다.

해당 글을 작성한 간호사 A씨는 “대구는 아니지만 현재 국가 지정 음압 병실에서 일한다”라면서 “중증 환자들 때문에 모두가 휴일도 반납해가며 3교대라 보기 힘든 2교대 근무를 해나가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ADVERTISEMENT

이어 “요즘 물도 못 마시고 밥도 못 먹고 화장실도 못 가고 12시간 넘게 일한다”라며 “스스로 밥을 못 먹는 중증 환자들의 밥도 떠먹여주고 있다”라고 호소했습니다.

자신은 조금도 챙기지 못하면서 환자들을 위해 모든 걸 쏟아붓고 있는 것입니다.

A씨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은 점점 무리한 요구를 한다”라고 하소연했습니다.

간식을 달라고 하는 건 예삿일이고 누구는 얼음물 누구는 따뜻한 물을 요구하며 힘들게 한다는 것입니다. 한 확진자는 보디워시·린스를 요구해 간호사들을 힘들게 한다고 합니다.

그는 오랜 시간 공복을 유지하다 중증 환자 밥을 떠먹여주던 중 눈물을 흘렸습니다. 병원 공기도 숨이 막힐 정도여서 괴로움은 더욱 큰 상황입니다.

이런 악조건에 더해 마스크도 부족하고 보호구도 유통기한이 임박해오면서 버티기 힘들 지경이라고 합니다.

A씨는 “그 많은 기부금이 대체 어디로 가는지 궁금하다”라며 “병원에서 일하는 게 적성에 맞다고 생각했는데 한 달 만에 무너졌다”라고 말했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