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지원 위해 ‘국민이 모은 성금’ 무려 ‘530억 원 이상’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국민이 모은 성금이 530억원을 넘었다고 전해진다.

지난 1일 행정안전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 1월30일부터 시작된 코로나19 관련 국민 성금 모금으로 지난달 27일까지 약 한 달 간 모두 531억원이 모였다고 한다.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 실용오디오
ADVERTISEMENT

일반 국민은 물론 대기업과 연예인 등 유명인들의 기부가 이어지는 가운데 마스크·손 세정제·생활용품 등 기부 물품도 45만점을 넘어섰다고 한다.

기부된 성금과 물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자가격리자, 임시생활시설 등에 지원된다고 전해진다.

한국경제

정부도 성금 모금에 동참한다. 행안부는 3∼4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자체 성금 모금을 진행한다고 한다.

행안부는 또한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자발적으로 성금 모금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나무위키
ADVERTISEMENT

현재 전국재해구호협회, 대한적십자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이 코로나19 관련 성금을 모금 중이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국가적인 재난을 극복하고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도우려는 국민들의 성원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정부에서도 코로나19 조기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