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강의해도 강의실 안 오면 ‘출석 인정 안된다’ 홍익대학교 방침 논란

image
홍익대학교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대학들이 재택수업을 원칙으로 삼도록 한 정부 정책이 발표된 당일에 서울 주요 사립대가 이를 정면으로 거스르는 방침을 공지해 강행 여부가 주목된다고 전해진다.

3일 대학가에 따르면 홍익대는 지난 2일 밤 홈페이지 공지로 “2020학년도 1학기 동안 학부 전 과목은 대면 강의와 원격 강의를 병행해 운영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한다.

Living-in-Sydney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Living in Sydney – 티스토리
ADVERTISEMENT

공지에 따르면 홍익대는 오프라인 강의실에서 수강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개강 후 2주까지는 원격강의 수강을 출석으로 인정키로 했다고 한다. 즉 이 방침에 따르면 개강 3주차인 3월 30일부터 강의실에 나오지 않고 온라인으로만 수업에 참석한 학생은 결석으로 처리된다. 다만 대학 측은 “코로나19 발생동향에 따라 원격강의 출석 인정 기간이 연장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고 전해진다.

image
온라인커뮤니티

오프라인 강의실 수강을 원칙으로 두고, 원격강의를 하더라도 오프라인 강의와 병행토록 하겠다는 홍익대의 방침에 학생들은 온라인 익명 커뮤니티에서 강하게 반발했다고 한다.

한 학생은 “애초에 오프라인 수업이 위험하니까 온라인 수업을 하는 것 아니냐. 둘을 병행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학생이 코로나19에 걸리면 책임을 학생에게 돌리려는 것이냐”고 항의했다고 전해진다.

“이렇게 선택권을 주면 성적이 절실한 학생들은 감염 위험에도 불구하고 강의실에 나올 수밖에 없다”, “불특정 다수를 강의실에서 만나야 하는 교수는 무슨 죄냐” 등의 의견도 이어졌다.

image
베리타스알파 /기사와관련없는자료
ADVERTISEMENT

감염병 확산이 진정될 때까지 대면 강의를 하지 말고 온라인 강의를 하라는 정부의 방침과 홍익대의 방침이 정면으로 충돌한다는 지적도 나왔다고 한다.

2일 오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종식 시까지 (대학에서) 등교에 의한 집합수업을 하지 않고 재택수업을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로부터 약 4시간 지난 후에 홍익대 당국은 이와 정반대인 ‘오프라인 강의실 수강 원칙’을 담은 공지사항을 올렸다고 전해진다.

이에 대해 홍익대 관계자는 “구체적인 원격강의 운영에 대해서는 의견을 수렴해 최대한 학생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