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운동할 자신 없어 ‘은퇴’ 선언한 쇼트트랙 ‘김예진’

e9cc043524853a66d981ee41f0bd664b20f03d1a562a74ea125d06671600886ae47223903fb4143e4bf10bf72471ec0d663b5aeaef68d138be991825b4fa648e0d015d7ab2fdd72fa051e2cec0f74d19bb2e3978da51ab86514a8a69d941a48b
인터넷커뮤니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계주 금메달리스트 김예진(21·의정부시청)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은퇴를 선언했다고 한다.

6569cb15-83e2-403c-b32d-ff627b2c31f3
연합뉴스
ADVERTISEMENT

김예진은 지난 2일 “16년간의 쇼트트랙 인생에 마침표를 찍었다”며 “갑작스럽게 결정하게 돼 혼란스럽지만 더 이 운동을 할 자신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어 “끝까지 저를 책임져주려고 해주신 의정부시청 감독님, 코치님, 오빠들 정말 감사하고 죄송합니다”라며 주변 사람들에게도 고마움과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고 전해진다.

f4693c74-e0eb-4221-b43f-cbb400515881
인터넷커뮤니티

김예진은 지난달 대한빙상경기연맹 공정위원회로부터 선수 등록 규정 위반으로 ‘선수 등록 금지’ 1년 중징계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한국체대 휴학생 신분이던 지난해 11월 자퇴생이라고 선수 등록을 한 뒤 회장배 전국 남녀쇼트트랙 대회 일반부 대회에 출전해 징계 대상이 됐다고 한다.

김예진은 대회 직후인 지난해 12월 한국체대를 자퇴했으며 지난달 의정부시청에 입단했다고 전해진다.

MSN-com
MSN.com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