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량 부족으로 인하여 편의점 ‘공적 마스크’ 판매 사실상 ‘불가능’하다?

마스크를 사려고 길게 줄을 서야 하는 국민 불편을 덜어주고자 정부가 편의점을 공적 마스크 유통망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현재 국내 생산물량으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고 한다.

이에 따라 국내 마스크 생산물량이 획기적으로 증가하지 않는 이상 당분간 편의점에서 공적 마스크를 구매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해진다.

image
한국경제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마스크 구매과정에서 국민이 겪는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편의점에서도 팔 수 있게 하는 방안을 모색했지만 현 상태에서는 시기상조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수요가 늘면서 극심한 품귀현상을 빚자 지난달 26일 ‘마스크 긴급수급조정조치’를 발동, 다음날부터 국내 마스크 하루 생산량의 50%인 약 500만장을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매일 판매토록 하는 강제조치에 들어갔다고 전해진다.

image
조선일보
ADVERTISEMENT

공적 판매처로는 읍·면 소재 1천400개 우체국과 약 1천900여개 농협 하나로마트(서울·인천·경기 제외), 공영홈쇼핑, 전국 2만4천여개 약국, 의료기관, 일부 중소기업 유통센터 등을 지정했다고 한다.

정부는 이렇게 확보한 하루 공적 물량 500여만장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인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100만장, 농어촌·산간지역 주민을 위해 읍·면 소재 우체국에 50만장을 배정하고 있다고 한다.

MSN-com
MSN.com

전국 약 2만4천여곳의 약국에도 1곳당 100장씩 돌아가게 240만장가량을 지원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이처럼 공적 확보 물량 자체가 급증한 수요를 맞추지 못할 정도로 부족하다 보니, 편의점에 추가로 공급하려고 해도 여력이 없는 실정이라고 한다.

현재 전국의 편의점이 약 4만3천여곳인 점을 고려할 때 점포당 공적 마스크 100장씩을 공급한다고 가정하면 하루 430만장을 편의점에 배정해야 한다.

image
인터넷커뮤니티
ADVERTISEMENT

결국 전국 편의점에 공급하면 하루 확보한 공적 물량(500만장)을 거의 다 편의점에 지원해야 해 다른 공적 판매처에는 공급하지 못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는 것이라고 한다.

편의점업계는 접근성이 뛰어난 유통망인 편의점을 공적 판매처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하지만, 정부로서는 당장은 그런 요구를 들어줄 수 없는 처지라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