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염’ 기른 사람들은 마스크 써도 ‘코로나19’ 못 막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syv48m3id6boomm581s.jpg 입니다.
CDC

길고 풍성한 수염을 기른 사람이라면 코로나19로 부터 안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수염이 마스크 착용을 방해해 코로나19의 위험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27일(현지 시간) CNN과 FOX 뉴스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마스크와 인공호흡기 착용에 적합한 수염의 가이드를 제시하며 수염을 기르는 사람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CDC는 수염이 마스크와 인공호흡기의 착용을 방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코로나19의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마스크가 최소한 코와 입을 덮어야 합니다. 하지만 길게 기른 수염이 마스크의 올바른 착용을 방해한다는 것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또한 인공호흡기 사용 시 수염이 숨을 내쉬는 ‘호기 밸브’를 막아서 인공 호흡기의 기능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CDC는 마스크 및 인공 호흡기 착용에 적합한 수염과 부적합한 수염을 나열한 그래픽 정보를 통해 18가지 수염 스타일은 부적합하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염소수염이라 불리는 ‘고우 티’, 말 편자 모양의 ‘호스슈’ 등 5가지 수염에 대해서는 마스크를 착용할 때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단정한 상태의 구레나룻(사이드 위스커)과 아랫입술 아래에 조그맣게 기른 수염(솔 패치) 등과 같은 수염에 대해서는 마스크를 사용해도 괜찮다고 CDC는 안내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12081.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BZolDY.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