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들 다 어디로?” 서울대병원 간호사가 공개한 코로나 병동 도시락

최원영 트위터

‘건강권 실현을 위해 행동하는 간호사회’ 최원영 서울대병원 간호사가 코로나19 관련 병동 도시락을 공개했다고 한다.

지난 2일 트위터에 사진을 올렸다. 안에는 컵밥과 우동, 우유 200mL 한 팩이 테이블에 놓여있었다고 한다.

그는 “대구 한 병원 코로나 병동에서 일하는 간호사들 먹으라고 주는 도시락이라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1분-카카오
ADVERTISEMENT

이어 “각종 후원금, 지원금들은 다 어디로 흘러가는 거냐”며 “너무 어이없고 화가 난다”라고 지적했다.

또 “나가서 사 먹지도 못하는데, 격리복 입고 땀 흘리며 일하는 사람들한테 이걸 밥이라고 준다”고 했다

최원영 간호사는 “제대로 못 쉬고 일하는데, 밥이라도 든든히 먹게 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

그는 “그냥 돈 조금만 더 풀면 되는 거지 않으냐. 그깟 밥값이 1억을 해, 2억을 해”라며 속상해했다고 한다.

서울신문

그는 “노동조합이 항의해서, 병원이 개선해준다더라. 개선된 것도 형편없으면 다시 알리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간호사는 천사가 아니라 사람이다. 잘 먹고 잘 쉬어야 버틸 수 있다”라고 전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