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스택스 “한국 대마초 ‘합법화’ 됐으면…대마초는 날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줘”

유튜브 HIPHOPLE

오랜 기간 바스코로 활동했던 래퍼 빌스택스는 과거 여러 차례 ‘대마초’를 흡연한 염의로 입건돼 불고속기소된 바 있습니다.

마약과 연루돼 수많은 팬을 잃었던 그가 반성 없이 다시 한번 ‘대마초’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최근 빌스택스는 네이버 나우의 박재범 오디오쇼 ‘Broken GPS’에 출연해 대마초 합법화를 주장했습니다.

빌스택스는 인생의 목표를 묻는 질문에 “한국에서 대마초 합법화를 이루고 싶다”라고 말했습니다.

박재범이 대마초 합법화를 원하는 이유에 대해 묻자 빌스택스는 “대마초는 날 더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준다”라고 말했습니다.

ADVERTISEMENT

빌스택스는 “재혼한 와이프도 나에게 그랬다. 내가 대마초를 피우는 사람이라서 결혼했다고”라며 “내가 대마초를 피우고 와이프와 대화도 많이 해주고, 부드러운 남자가 됐다”라고 회상했습니다.

그는 “난 대마초를 해본 사람으로서 안 좋은 것을 경험해보지 못했다. 실제로 공부도 많이 해봤는데 대마초는 마약이라고 하기엔 뭐 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에서 자란 박재범도 ‘대마초 합법화’와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박재범은 “아무래도 미국의 많은 주들이 대마초를 합법화했으니까, 사람들의 인식이 조금씩 바뀌면서 나머지 나라들도 바뀌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예상했습니다.

빌스택스는 ‘대마초 합법화’ 외에 또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해 얘기했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