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로 사지 잘린 채 버려지고도 구조대원들에게 반갑다고 ‘꼬리’ 흔든 강아지

이하 toutiao

중국 베이징의 한 시장에서 사지가 절단된 채 죽어가던 유기견 한 마리가 발견됐습니다.

아직 어린 녀석은 사람에 의해 학대당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돌봐주는 구조대원과 수의사를 향해 꼬리를 흔들어 보여 사람들의 마음을 짠하게 했습니다.

28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토우탸오는 네 발이 모두 절단된 끔찍한 학대를 당한 강아지가 구조돼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한 사연을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 2007년 중국에서 활동하는 동물 구조대원은 한 시장에서 참혹한 모습으로 죽어가는 강아지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출동했습니다.

조그마한 강아지는 네발뿐만 아니라 귀와 꼬리까지 절단돼있었으며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 즉시 허베이성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ADVERTISEMENT

녀석의 상태를 본 수의사는 일단 응급처치는 했지만 사지가 이미 감염됐으며 심각한 피부질환으로 완치가 어려운 상태라고 판단했고 ‘안락사’를 권유했습니다.

하지만 구조 대원은 녀석을 포기할 수 없었고 베이지에 있는 큰 동물병원을 찾아 일주일간 치료를 받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상황은 여전히 좋지 않았고 결국 로스앤젤레스의 병원을 찾았습니다. 강아지의 처참한 상태에 수의사는 눈물을 보였고 안락사 대신 ‘치료’를 선택했습니다.

자신을 끝까지 포기 하지 않은 구조 대원과 수의사의 덕택임을 알았을까요? 6개월 후 놀랍게도 녀석은 상처를 회복하고 기적적으로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녀석은 자신을 학대한 사람은 말끔히 잊은 것처럼 행복한 표정과 함께 사람을 향해 꼬리를 흔들어 보였습니다.

자신들을 믿고 힘든 치료를 견뎌준 강아지에게 구조 대원과 수의사는 인공 보철물을 선물했고. 녀석이 다시 걸을 수 있도록 도와줬습니다.

현재 강아지는 주디(Judy)라는 이름을 얻고 잔디를 달리며 많은 사람들의 보살핌 속에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