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신도인 것 숨기고 ‘해열제’까지 먹으며 열화상 카메라 통과했던 ‘영덕군청’ 공무원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감시 대상이던 경북 영덕군청 공무원이 신천지교회 신도인 사실을 숨기고 계속 근무한 바람에 감염이 우려됐던 군수, 부군수 등은 다행히 모두 코로나19 음성으로 판명됐습니다.

하마터면 영덕군의 코로나19 대응 컨트롤타워가 무너질뻔 했습니다.

29일 영덕군에 따르면 군 재난상황실 근무자인 공무원 A씨(32)와 함께 상황실 영상회의 등에 참석했던 이희진 군수와 부군수 등 간부 20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포항시 북구에 있는 신천지교회에서 포항지역 확진자인 20대 여성 신도와 밀접 접촉한 다음날 유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A씨는 지난 28일 본적지인 부산시 부산진구의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나서야 담당계장에게 전화로 검사받은 사실을 알렸습니다.

확진자와 접촉한 후 12일간 이런 사실을 숨긴채 평소 처럼 근무한 것입니다.

또 신천지교회 신도여서 보건소로부터 ‘능동감시대상자로 분류됐다’는 통보를 받았지만 군청에는 알리지도 않았습니다.

영덕군 관계자는 “A씨와 접촉한 군청 공무원 90여명에 대한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으며 A씨는 부산의 주거지에 자가격리시켰다”며 “동네약국에서 해열제 처방을 받아 군청 입구에 설치된 열화상감지카메라를 피해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영덕군청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