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준비하려 ‘학원’에 갔다가 코로나19 감염된 ‘고3 수험생’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시스

부산-70번 확진자가 학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환자는 동래구의 A여자고등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학교에서만 44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일 부산시교육청은 70번 확진자(18·여)가 학원에서 강사와 접촉하다 코로나19에 감염돼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시 교육청에 따르면 이 학생은 지난달 17일과 22일 부산진구의 모 학원에 등원했으며, 이 과정에서 강사(부산-54번)와 접촉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ADVERTISEMENT

이 학생은 26일부터 보건당국에 의해 자가격리돼 있었습니다. 28일 오후 몸살과 두통 등 증상이 심해 연제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고,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시교육청은 이 학생이 18일 학교 2학년 교실에서 급우와 모임을 갖고 3학년 반 편성에 참석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접촉한 학생과 교사 등 총 44명에 대해 자율격리 조치했습니다.

이 학생은 지난 23일 동래구 모 학원에도 등원한 것으로 확인,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