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다…함께 위기 이겨내자”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며 “과거를 잊지 않되,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일 문 대통령은 서울 배화여고에서 열린 101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및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두고 관계가 진전이 없자 전향적 자세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안중근 의사는 일본의 침략행위에 무력으로 맞섰지만, 일본에 대한 적대를 위한 것이 아니라 함께 동양평화를 이루자는 것이 본뜻임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3·1 독립운동의 정신도 같았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이어 “역사를 거울삼아 함께 손잡는 것이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의 길이다. 함께 위기를 이겨내고 미래지향적 협력관계를 위해 같이 노력하자”고 덧붙였습니다.

또 “과거를 직시할 수 있어야 상처를 극복할 수 있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우한 폐렴) 사태가 심각해지는 가운데, 동아시아 협력 필요성이 부각됐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서는 “보건분야 공동협력을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청와대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