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칠성야시장’ 상인들이 코로나19 의료진들에게 보낸 마음 ‘따뜻한 도시락’

이하 인스타그램 daegunow

대구 지방을 중심으로 무서운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맞서, 많은 의료진이 현업을 잠시 내려두고 봉사를 자원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열악했던 의료 환경은 빠르게 개선되고 있고 진료 과정 또한 원활해 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구 시민들을 비롯해 국민들에게 ‘영웅’이라 칭해지고 있는 자원봉사 의료진들을 위하는 마음입니다.

이 영웅들에게 대구의 한 상인단체가 든든한 밥을 지어준 훈훈한 미담이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달 29일 ‘실시간 대구’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도시락 사진과 함께 칠성 야시장 상인들이 모여 고생하는 의료진들을 위해 도시락을 준비했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사진 속에는 고기, 야채, 장조림, 두부조림 등 6첩 반찬으로 알차게 구성된 도시락이 대략 50인분이 넘게 준비돼 있었습니다.

ADVERTISEMENT

보기만 해도 속이 든든해지는 반찬은 여러 입맛을 고려한 듯 다양한 재료들을 이용해 정성이 담긴 모습이었습니다.

도시락 뚜껑에 부착된 메모에는 “당장 내일이 힘든 자영업자이지만, 당장 오늘 더 힘든 당신을 응원합니다”라며 “단디 힘내라 대구! 단디 힘내요 의료진!”이라는 응원의 글이 적혀있습니다.

해당 도시락은 불철주야 고생하는 의료진들을 위해 칠성야시장 상인인 ‘소대창, 깔자매, 삼뚱이, 동이네, 와래이, 무침회’에서 만들었다고 합니다.

칠성야시장은 현재 코로나19 여파로 임시 휴장 중인 상황입니다. 하루만 장사를 못해도 직격탄을 받게되는 상인들이 당장 내일이 힘든 상황에 고생하는 이들을 위해 돕고 나선 것입니다.

지난달 29일 오전 11시께에는 마산의료원 응급실 앞에 익명의 기부자가 도시락 100인분을 두고 간 일도 있었습니다.

익명의 쪽지에는 “의료진분들께 작게나마 도움이 되고 싶었다”며 “위생에 신경을 썼으니 걱정 말고 드셔도 된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