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에게 주려고 어렵게 구해 비축해둔 ‘초·중·고’ 마스크 강제 수거해간 정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오마이뉴스

정부가 각급 학교에 비축된 마스크를 협의도 없이 수거하기로 했다. 비축한 마스크를 수거해 대구·경북에 우선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학교에서는 학생이 써야 할 마스크까지 가져가야만 하느냐는 불만이 나오고 있습니다.

1일 교육 당국에 따르면 최근 일선 학교장과 교사 등은 토요일이던 지난달 29일 “마스크를 500매 이상 보유한 학교는 지역교육청으로 제출해달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메시지는 교육감이 직접 보낸 것으로 돼 있었지만, 예고가 없던 지시라 학교에서는 황당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몇몇 학교장은 스팸 문자라는 생각이 들어 교육청에 확인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경북일보
ADVERTISEMENT

메시지의 내용은 사실입니다. 교육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지시에 따라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교육청을 통해 각급 학교에 마스크를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학교에 비축해놓은 마스크를 질병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대구·경북에 먼저 지원한다는 취지입니다.

이 조치에 따라 수도권 학교 가운데 마스크를 500개 이상 보유한 곳은 내일(2일)부터 시작되는 긴급 돌봄교실에서 10일간 사용할 분량만 남겨두고 마스크를 정부에 내놔야 합니다.

교육부 측은 “학교는 개학이 연기된 상황이라 당장 마스크가 필요하지 않다. 우선 급한 지역에 보낸 뒤 개학 전 정부에서 마스크를 보충해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SBS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