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로 서식지 파괴되어 먹을 것 없자 ‘자기 새끼’까지 잡아먹기 시작한 북극곰들

IB타임즈

지구온난화로 인한 서식지 파괴로 굶어 죽고 있는 ‘멸종 위기’ 북극곰들입니다.

배가 고파 인간들이 버린 쓰레기를 주워 먹어 안타까움을 줬던 북극곰들이 급기야 동족을 사냥해 먹는 충격적인 상황에까지 이르렀습니다.

지난달 28일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굶주린 북극곰들이 서로 잡아먹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해 경각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공개된 사진은 북극곰 한 마리가 죽은 북극곰의 머리를 입에 물고 있는 충격적인 모습을 담았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이미 몸통은 다 먹어 치우고 머리만 남은 한 마리의 북극곰의 사체를 물고 어디론가 향하는 또 다른 북극곰의 모습이 참담함을 여실히 드러내 줍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북극곰이 서로 잡아먹는 사례는 오래전부터 있었지만 매우 드문 일이었다고 합니다. 최근 이 같은 일이 늘어나는 것은 기후변화 때문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바다 깊은 곳에서 물개, 바다표범 등을 사냥해 먹는 북극곰들이 얼음이 녹아 멀리 사냥을 나가지 못하면서 굶게 된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지난 25년간 북극의 얼음은 40% 이상 감소하며 먹이를 구하지 못한 북극곰들이 굶어 죽거나 먹이를 찾으러 민가로 내려와 쓰레기를 뒤지는 모습들도 보고됐습니다.

REUTERS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