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영구정지당한 윾튜브, 여자친구 유튜브 신설

사진 ‘윾튜브’

유튜버 정책 위반으로 계정을 ‘영구정지’ 당한 유명 유튜버 ‘윾튜브’가 다시 유튜브에 등장했다.

바로 자신의 여자친구의 유튜브 계정을 개설 한 것이다.

사진 페이스북 페이지 ‘유머저장소’
ADVERTISEMENT

지난 26일 윾튜브가 운영하는 페이스북 페이지로 알려진 ‘유머저장소’에 새 유튜브 계정을 홍보하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바로 윾튜브 본인의 여자친구가 운영하는 유튜브 계정이었다.

사진 ‘윾튜브 여자친구

글에는 “딱히 콘텐츠도 없고 알맹이도 없지만 예쁩니다?”라며 구독해주시면 고맙겠다고 팔로워들에게 구독을 부탁했다.

게시글의 아래쪽에 연결되어있는 링크로 들어가면 해당 유튜브 채널의 영상으로 이동한다.

사진 ‘윾튜브 여자친구’
ADVERTISEMENT

윾튜브의 ‘가면’을 쓰고 등장했던 윾튜브의 여자친구는 이내 탈을 벗고, 뛰어난 미모를 자랑했다.

그녀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합니다’고 했다. 하지만 아직 카메라가 익숙하지 않은지 어색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 ‘윾튜브’

윾튜브는 과거 유튜브에서 ‘비판’하는 컨텐츠를 선보이다 계속해서 선을 넘는 언행과, 과거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 게시했던 글들이 문제가 되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또한 유튜브의 운영정책을 반복적으로 위반하여 계정이 영구정지 처리되어 다시 영상을 올릴 수 없는 상태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