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의 ‘부조리’에 거절 못 하는 남자친구가 답답한 여자친구

‘연참’ 한혜진과 곽정은이 우유부단 남자친구와의 결혼을 꿈꾸는 고민녀에게 평생을 시달리게 될 거라며 뼈 있는 조언을 전했다고 한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선 남자친구의 형과의 갈등으로 속 앓이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고 한다.

그간 고민녀는 남자친구 형의 만행에 골머리를 앓아온 바. 형은 동생에게 집안일을 떠넘기는 건 물론 잠자리 뒤처리까지 시켰다고 전해진다.

이하 연애의참견 방송화면 캡쳐

문제는 고민녀까지 손을 보탰다는 것. 이에 한혜진은 “나였어도 집안일을 도와줬을 것 같다. 내 남자친구가 그런 공간에서 생활한다는 자체가 너무 불쌍해서 내가 나서서 할 것 같다”며 고민녀의 심정을 헤아렸다고 한다.

ADVERTISEMENT

남자친구의 형은 동생의 바람을 종용하기도 했다고 한다. 형은 여자들이 있는 술자리에 동생을 동행케 했고, 이에 고민녀는 “형한테 다신 그런 술자리 부르지 말라고 하라. 내가 싫어한다고”라며 성을 냈다고 한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형은 “어디 손아랫사람이 남자친구의 형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나”라며 못마땅해 했다고. 이도 모자라 동생 커플의 이별도 권했다고 한다. 이런 상황에도 남자친구는 이해해 달라는 말만 반복했다고 한다.

고민녀는 그런 남자친구와의 결혼을 고민 중. 이에 한혜진은 “정당한 요구도 못하는 성향의 남자와 왜 미래를 계획하나? 이 상태는 평생 이어진다. 다시 한 번 생각해보라”고 조언했다고 전해진다.

곽정은은 “결혼은 가족에게도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과 해야 하는 거다. 그런 사람과 결혼하면 평생 ‘이해해줘’란 소리를 듣고 살게 될 것”이라고 따끔하게 말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