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앙’이라는 발언해서 응원 글 썼다가 ‘인스타그램 비공개’로 전환한 박하나

배우 박하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자 위로 및 응원 글을 남겼다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코로나19를 ‘재앙’이라고 표현해라고 한다.

박하나는 지난 2월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앙과도 같은 이 힘든 시기를 우리 모두 잘 이겨내봐요!”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고 한다.

아시아투데이

박하나는 “저는 면역을 위해 프로폴리스, 홍삼, 클로렐라, 프로바이오틱스 비타민을 챙겨먹고 있습니다! 내가 강해져야 다른 분들께 피해를 드리지 않을 거라 생각해서 비타민이라도 잘 챙겨먹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음달 방송을 위해 저희 드라마 스태프들과 감독님들, 배우들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즐겁게 촬영하고 있습니다”라며 “모두 감사드리고 곧 좋은 연기로 인사드리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고 전해진다.

박하나는 “저희 말고도 많은 분들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 일하고 계실텐데 모두 건강하시고 힘내세요”라며 “이겨낼 수 있습니다! 반드시 이겨낼 겁니다”라고 재차 응원의 말도 함께 전했다고 한다.

일요신문
ADVERTISEMENT

박하나가 게재한 이 같은 글은 뒤늦게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다고 한다. 네티즌들은 “재앙이라고 표현한 것은 과했다”는 반응과 “응원하려고 올린 글인데 반응이 과했다”는 의견으로 갈리고 있다고 한다.

박하나 인스타그램

현재 박하나의 해당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라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