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동물감염’의 가능성은 ‘희박’… 양성반응과 감염의 개념 구분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최근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견이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이며 논란이 일어나고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동물 감염’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CNN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CNN은 다수의 전문가들을 인용, 반려동물이 코로나19의 감염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은 억측에 가깝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CNN은 “반려견이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일 수는 있지만, 그것이 반드시 감염됐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우선 ‘양성 반응’과 ‘감염’의 개념을 구분했습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얼마나 오래 지속될 수 있는지는 연구진도 정확히 알지 못한다”며 “개나 고양이가 실제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더라도, 바이러스가 이들 동물의 표면에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ADVERTISEMENT

실제로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유행했을 당시 홍콩에선 일부 고양이에게 바이러스가 검출된 적이 있었지만, 사람에게 감염시킨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코로나19는 사스와 유사한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홍콩 동물방지협회의 수석 수의사인 제인 그레이는 “개와 고양이는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지만, 현재 코로나19와 관련된 신종 바이러스는 이것과 전혀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대신 그는 감염병 예방 차원에서 반려동물 위생에 신경 써줘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홍콩 당국은 지난달 28일 확진자가 키우던 포메라니안의 입·코·항문 등에서 채취한 샘플을 바탕으로 두 차례 코로나19 검사를 결과, 모두 ‘약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반려견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것은 최초 사례인 탓에 당시 동물 감염 가능성이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홍콩에서 보고된 반려동물 검사 결과에 대해 “코로나19에 실제로 감염된 것인지, 아니면 바이러스에 오염된 표면에 접촉해 바이러스가 묻은 것인지 등을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