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개학은 물론 ‘모의고사’까지 연기된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학사 일정 운영을 두고 교육부 및 일선 학교들의 고민이 깊어지는 가운데 3월 모의고사가 또 한 번 연기될 것이란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최근 교육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자 전국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을 23일로 연기했습니다.

개학이 23일로 연기됨에 따라 19일로 이미 한 번 미뤄졌던 3월 모의고사의 일정 변경도 불가피할 예정입니다.

교육청은 개학 연기로 인해 학사 일정이 뒤로 밀린 만큼 3월 모의고사를 3월 26일이나 4월 2일에 보는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ADVERTISEMENT

정해진 일정을 모두 다 바꿔 무엇 하나 맘대로 할 수 없게 만드는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좌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입학식, 졸업식을 포기해야 했으며 개학도 하지 못해 집에만 머물러있어야 합니다.

집에 머물러있는 기간이 늘어날수록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이 짧아지는 손해 보는 교환에 화가 이미 치솟을 대로 치솟았지만 모의고사 소식까지 듣고 나니 이제는 웃음이 나며 해탈의 경지에 이르는 지경에 다다랐습니다.

코로나19가 아직 기세를 떨치고 있어 당분간은 이런 혼란이 지속될 예정입니다.

3일 서울시 교육청에 따르면 서울시 학교에서 전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2명은 학생이고 1명은 교직원입니다.

코로나19의 중심인 대구를 방문했거나 확진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적이 있다는 이유로 자율 격리 중에 있는 교육청과 교육청 소속·직속 행정기관 인원은 12명에 달합니다.

학교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인물들에 대해서도 코로나19의 위협이 나타나는 가운데 당분간은 상황을 지켜봐야 할 전망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