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개강 일을 16일로 미루기로 ‘결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날로 확산하자 서울대학교가 개강 이후 2주간 모든 수업을 비대면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한다.

서울대는 4일 “개강 연기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추가 학사대책 마련이 필요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한다.

한국경제

개강일인 3월16일부터 29일까지 모든 수업은 실시간 온라인강의, eTL을 활용한 동영상 강의, 과제물 활용 수업 등으로 진행된다고 전해진다.

상황에 따라 30일 이후에도 비대면 수업 체제가 연장될 수 있다고 한다. 서울대는 코로나19가 종식할 때까지 등교를 해야 하는 대면수업을 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MSN.com
ADVERTISEMENT

또한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는 기간에는 등교를 통해 이뤄지는 다른 활동들도 최대한 자제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라고 한다.

앞서 서울대는 코로나19 사태가 커지자 개강일을 종전 3월2일에서 16일로 미루기로 결정했다고 전해진다.

로고로고 티스토리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